본문 바로가기

정몽준 “영화 연평해전, 슬프면서도 화가 나는 영화”

중앙일보 2015.06.24 00:13 종합 23면 지면보기
영화 ‘연평해전’ 제작비로 2013년에 1억원을 지원한 정몽준(사진) 전 새누리당 의원이 2002 월드컵 축구대표팀 멤버였던 이운재·안정환씨와 함께 시사회에 참석한 뒤 “슬프면서도 화가 나는 영화”라고 평했다.


이운재·안정환과 시사회 참석
“희생된 장병들에게 미안하다”

 영화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오전 북한 경비정 2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해군 참수리-357호정에 기습공격을 가한 사건을 다뤘다. 당시 해군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했다. 북측에서도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연평해전이 벌어진 날엔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렸다.



 영화에는 안정환씨가 이탈리아전에서 헤딩으로 골 넣는 장면, 이운재씨가 스페인전 승부차기 때 골문을 지키는 장면도 나온다.



 당시 대한축구협회 회장으로 2002 월드컵 조직위원장을 맡았던 정 전 의원은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시사회에 참석한 뒤 “북한의 도발에도 화가 나지만 (북한이 쏘기 전에는 먼저 발포하지 말라는) 잘못된 교전수칙으로 인해 희생된 장병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한·일 월드컵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제2연평해전이 발생해 희생 장병에게 늘 마음의 빚이 있었다”고도 했다.



 정 전 의원은 본지 통화에선 “NLL에 대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는데, 잘 모르면서 그 주장을 전파해선 안 된다”며 “국방 안전을 튼튼하게 하는 건 1차적으로 군이지만 국민들도 관심을 갖고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