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4년부터 택시 운전 … 50억 장학재단 만든 ‘여장부’

중앙일보 2015.06.24 00:06 종합 23면 지면보기
김광자 평화교통 대표. 사진 촬영을 한사코 사양해 장학재단 ‘언지장학회’ 설립 허가 신청 때 낸 그의 사진을 실었다. [사진 서울시교육청]
1974년 운전 면허를 따자 주변 사람들이 수군거렸다. 부모는 “여자가 무슨 운전이냐”고 했다. 여성 운전자가 드문 시절이었다. 20대의 젊은 여성이 운전대를 잡는 것은 더욱 그랬다. 하지만 운전이 너무 좋았다. 고향인 경기도 용인을 떠나 부모님 몰래 서울에서 택시 운전을 시작했다. 당시 택시 기사의 수입은 웬만한 대기업 직원 못지 않았다. 번 돈으로 서울에 땅을 샀는데 값이 크게 뛰었다. 1995년 땅을 팔아 택시회사를 세웠다. 여유가 생기니 어려운 사람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올해부터 장학사업에 뛰어들었다. 저소득층 아이들을 돕기로 했다.


김광자 평화교통 대표

 ‘언지장학회’를 만든 김광자(68) 평화교통 대표 얘기다. ‘언지’는 오래전에 서예 선생님이 지어준 그의 호다. ‘천천히 기다리며 사람을 이끄는 선비’라는 뜻이다. 그는 40년 동안 모은 50억원의 자산으로 재단을 설립해 매년 8000만원의 장학금을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2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조희연 교육감으로부터 장학재단 설립 허가서를 받는다. 김 대표는 23일 전화 인터뷰에서 “주변에서 힘들게 살아가는 일용직 근로자들을 많이 봤다. 사행성 오락에 빠져 가정이 파탄 나는 경우가 많았는데 가슴이 굉장히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의 자녀만이라도 희망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갔으면 하는 바람에서 장학회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부모님이 택시 운전을 하는 것을 알게 된 뒤 많이 반대를 했는데 막상 차를 몰고 고향에 가니 좋아하더라. 그게 벌써 40년 전 일이다”며 웃었다. 일이 쉽지는 않았다고 한다. “한국이 자동차를 많이 생산하지 않을 때라 차를 구하기가 쉽지 않았어요. 일본에서 폐차 직전의 차를 가져다 고쳐서 썼는데 고장 나면 수리할 곳이 마땅치 않아 난감했던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어요.”



 김씨는 미혼이다. “돈을 모아 땅을 사고, 회사를 만들어 정신없이 일하다 보니 세월이 다 지나갔다”고 했다. 함께 살던 모친은 2년 전 세상을 떠났다. 그는 고희(古稀)를 바라보는 나이지만 요즘도 직접 운전을 한다. “내가 베테랑 운전사인데 뭐하러 남에게 차를 맡기겠느냐”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장학 사업에 집중할 생각이다. 마르고 닳을 때까지 기부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자수성가해 어렵게 모은 재산을 어려운 형편의 학생들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해 감동을 받았다. 이런 분들이 우리 사회의 앞길을 비추는 희망의 불씨다”고 칭찬했다.



 그는 “만나서 직접 사진을 찍고 싶다”고 하자 “나를 알리기 위해 하는 일이 아니다. 내 얘기는 기삿거리가 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신진 기자 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