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캠코, 국민행복기금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중앙일보 2015.06.24 00:04 6면 지면보기
‘1397서민금융다모아콜센터’에서는 보이스피싱 관련 상담을 해준다. [사진 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국민행복기금 또는 한국자산관리공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대출사기) 확산을 우려하며 금융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캠코에 따르면 최근 들어 보이스피싱 수법이 더욱 교묘해져 발신번호 조작을 통해 금융회사 대표번호와 유사한 번호(1688-8437, 1578-9697 등)를 사용하고 “○○은행에 근무하는 ○○○”라며 이름까지 밝히는 등 금융소비자들이 금융기관으로 오인하게 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캠코가 운영하는 ‘1397서민금융다모아콜센터’에 문의된 보이스피싱 관련 상담건수는 월 평균 1700여건에 달한다.



캠코는 스마트폰에 ‘경찰청 사이버캅’ 등 스팸 차단 앱을 설치하거나 이동통신회사들이 제공하는 스팸차단서비스를 이용하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보이스피싱뿐 아니라 서민금융 관련 상담이 필요할 때는 1397(서민금융다모아콜센터),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및 신고는 1332(금융감독원), 대출사기피해 신고는 112(경찰청)으로 전화하면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