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역동적인 음침함

중앙일보 2015.06.23 17:33



바흐 평균율

어디선가 복잡한 일이 시작되고 있는 듯한 음악입니다.

아마 마음 속에서, 혹은 우리가 보지 못하는 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철저히 단조로 된 작품에서

음침함을 느끼지 않기란 어렵습니다.

음악이 진행될수록 일은 더 꼬여가는 기분입니다.



그런데 마지막 음을 보세요.

갑자기 장조로 끝납니다. 이건 어떤 의미일까요.

음침한 역동성이 우리를 어떤 결론을 끌어가는 걸까요.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