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워타임 찬열, "세훈 많이 데리고 다녔지만 요즘 멀어졌다"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3 17:09
파워타임 찬열




파워타임 찬열, "세훈 많이 데리고 다녔지만 요즘 멀어졌다" 이유가



파워타임 찬열이 디오와 사이가 멀어졌다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엑소 찬열 첸 세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어디로 누구와 여행을 가보고 싶냐”는 질문을 했고 찬열은 “어디로 갈지는 모르겠는데 세훈이랑 가보고 싶다. 세훈이랑 원래 잘 안 놀았는데 최근에 많이 붙어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찬열은 “옛날에 세훈이를 많이 데리고 다녔다. 연습 끝나는 날 데리고 다녔었는데 원래는 내가 디오를 좀 좋아했다. 그런데 요새는 무척 멀어졌다. 요즘 디오가 스케줄 때문에 바빠서 그렇다. 사람이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지고 그런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첸은 “세훈이랑은 가고 싶지 않다. 손이 너무 많이 간다. 내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줘야 할 것 같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파워타임 찬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