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스 현황, 환자 3명 추가돼 총 175명…완치 퇴원자 총 54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3 16:32
메르스 현황 [사진 중앙포토]




 

메르스 현황, 메르스 환자 3명 추가돼 175명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3명 추가돼 175명이 됐다. 사흘 연속 확진자가 3명씩 나오면서 산발적인 환자 발생이 이어지는 양상이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강동경희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 평택굿모닝병원 등에서 환자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173번 환자(70·여)는 지난 5일 76번 환자(75·여·사망)가 있던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들렀던 환자의 보호자다. 지난 4·8·9일에 삼성서울병원을 찾은 75세 남성(174번 환자)과 평택굿모닝병원에서 노출된 118번 환자의 가족인 74세 남성(175번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4번과 175번에 대해서는 정밀 조사가 진행중이다.



완치 후 퇴원자는 4명이 늘어 총 54명이 됐다. 81명을 감염시켜 ‘수퍼 전파자’로 분류된 14번 환자(35)를 비롯해 69번 환자(57), 109번 환자(39·여), 116번 환자(56·여) 등이 21~22일 퇴원했다.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23일 기준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1만718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격리 대상자는 전날보다 1028명 줄어 2805명이 됐다. 상태가 불안정한 환자는 16명이다.



한편, 임신중 메르스에 감염된 109번 확진자(39)가 23일 오전 4시 30분께 제왕절개로 아들을 출산했다. 보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한 상태다. 산모는 메르스 증세가 없는 상태다. 그는 삼성서울병원 입원중이던 지난달 27일 이 병원 응급실을 잠시 들렀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메르스 현황'

온라인 중앙일보

'메르스 현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