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배우 판영진, 집 앞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최근 지인에 '힘들다' 문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3 15:00
영화배우 판영진(58)씨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판영진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45분쯤 경기도 고양시 가좌동 자신의 집 앞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진 채 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이를 발견한 주민이 119 구조대에 신고했다.



숨진 판영진씨는 운전석에 앉아 있었으며 승용차 배기관에서 실내로 호스가 연결돼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판영진씨는 앞서 지난 19일 지인에게 ‘힘들다. 인생이 무상하다’는 내용의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경찰 조사 결과 판영진씨는 지난 1월에도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시도했다.



경찰은 자동차 딜러를 해오던 판영진씨가 우울증을 앓았다는 유족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판영진씨는 2008년 독립영화 ‘나비두더지’의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한편 한국영화배우협회 측에서는 “판영진과 2008년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영화배우협회 측은 23일 “판영진 배우는 2008년 입회했다. 축구 모임이 있었다. 당시 한 번 축구를 한 뒤 연락이 닿지 않았다. 영화에 한 편 출연하고, 이후 (연기) 활동이 뜸해지면서 영화배우협회 측과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판영진과 최근 연락을 하거나 만난 배우들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계 관계자는 “판영진이 작품 활동이 뜸해지면서 주변 영화 관계자들과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하지 않게된 것 같다””며 “최근 판영진과 연락을 했다는 분들을 수소문 했는데 다들 연락을 한지 꽤 오래 됐다는 말 뿐이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