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표절 논란… 원작자로 예상되는 '꼬마츄츄'는 누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3 09:14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이 써니 냉장고 재료를 이용한 요리로 2승에 성공했지만 요리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맹기용 셰프는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그룹 소녀시대 써니의 '고기보다 맛있는 해산물 요리' 대결에서 오징어를 사용한 '오시지' 요리를 선보였다.



맹기용의 오시지는 써니의 호평을 받아 박준우의 대구를 이용한 '코드네임 써니'를 밀어내고 2연승을 올렸다. 써니는 맹기용 셰프의 요리에 "맛있다"면서 감탄했다. 이어 최현석 셰프도 "호불호가 없는 맛이다. 남녀 모두 좋아할 요리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방송직후 '오시지'의 레시피에 대한 표절논란이 불거졌다. 꼬마츄츄 닉네임을 사용하는 한 블로거의 과거 레시피와 흡사하다는 것이다.

'꼬마츄츄'는 2010년 자신의 블로그에 "오징어를 어떻게 해먹을까 한참 생각하다가 우리 남매가 좋아하는 소시지를 응용하면 어떨까 생각했다.머릿속에서 정리된 레시피가 그대로 나와줘서 뿌듯하다"라며 "오징어 소시지는 꼬마츄츄 특허 제품입니다. 도용하면 가만 안둘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레시피 표절 논란에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표절한거면 셰프 자격 없다"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블로그 몰랐나?"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우연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