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용도로 만들고 공영 대여소 … 전주시 ‘자전거 도시’ 만들기 가속페달

중앙일보 2015.06.23 00:23 종합 21면 지면보기
전주시민들이 자전거로 도심 곳곳을 누비는 ‘자전거 대행진’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자전거 도시 만들기에 발벗고 나섰다. 자동차가 늘면서 갈수록 심각해지는 교통난을 해소하고 건강하고 쾌적한 생태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다. 전주시는 22일 현재 3.6%인 자전거 분담률을 2018년까지 5% 이상으로 높이는 ‘생활형 시티바이크’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전국 최고의 자전거 도시로 꼽히는 경북 상주시의 경우 분담률이 20%를 웃돈다. 시는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려면 전용도로 등 인프라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기본 시설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다.


차도 줄여 자전거길·시설 확충
“3년 내 교통 분담률 5%로 올릴 것”

 이를 위해 차선을 줄이고 자전거용 도로를 넓히는 ‘차도 다이어트 사업’을 펼친다. 도로 정책을 기존의 차량 위주에서 사람과 자전거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구상이다. 올 하반기 전주천도로의 고속터미널~완산교 3.2㎞ 구간을 시작으로 백제로·팔달로·견훤로 등 도심 주요 도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민들이 자전거를 쉽게 빌려탈 수 있는 공영 자전거 대여소 15곳도 마련한다.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언제 어디서든 자전거를 빌리고 반납은 도착지에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대중교통과 연계가 잘 되도록 대여소도 버스 정류장 주변에 설치할 예정이다.



 자전거 타기 붐 조성에도 나선다. 내년부터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에게 포인트를 주는 ‘에코 마일리지 캠페인’을 펼친다. 자전거를 탄 거리만큼 포인트를 줘서 대중교통에 사용하거나 복지시설에 기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자전거 은행을 만들어 보관 서비스와 폐자전거 수리 재활용 사업도 펼친다. 자전거 통행 환경 조성을 위해 인도의 불법 적치물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조례 제정도 추진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자전거야말로 쾌적하고 안전한 생태도시에 안성맞춤의 교통수단”이라며 “장기적으로 도시 전체를 순환하는 자전거길을 만들고 익산·완주 등 인접 도시까지 연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장대석 기자 dsj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