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결 육성재, 조이의 질투작전에 넘어가다? '설렘경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1 15:05
우결 육성재 조이


'우결 육성재 조이'



20일 방송된 '우결'에서 육성재(21) 조이(20)커플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육성재와 조이는 서로에 대한 탐색전을 마친 후, 첫 만남을 가졌다.



스무살 커플 육성재와 조이의 첫 만남은 조금 서먹했다.



조이는 좋아하는 남자에 대해 "오빠 말고 (드라마에서) 다른 남자 분"이라고 해 육성재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이어 "끝까지 들어봐라. 그 분보다 오빠가 더 좋다"고 덧붙이며 육성재 마음을 들었다 놨다했다.



우결 육성재 조이 "오빠 말고 다른 남자"

조이는 육성재를 위해 풍선을 가득 담은 예쁜 선물 상자를 준비했고, '육조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 커다란 뱀 장난감을 마련했다.



또 육성재가 오길 기다리면서 리본 장식을 하고 선물상자에 들어가서 기다리는 등 깜찍한 매력으로 무장했다.



스무 살다운 통통 튀고 솔직한 모습이 다른 커플과는 다른 신선함이 있었다.



육성재 역시 풋풋한 매력으로 조이를 사로잡았다. 긴장한 모습이 역력한 채로 조이와의 첫 만남 장소에 도착, 천진난만한 웃음을 흘리면서 조이에게 매력을 어필했다.



한편 육성재 조이의 우결 첫방에 대해 "우결 육성재 조이, 잘 어울리네" "우결 육성재 조이, 최연소 커플답게 풋풋하네" "우결 육성재 조이....도대체 몇살인데 가상 결혼을 해?" "우결 육성재 조이, 결혼할 나이?" "우결 육성재 조이.....흥미진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결 육성재 조이'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우결 육성재 조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