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신형 ‘K5’ 22일부터 사전계약…2235만~3145만원

중앙일보 2015.06.21 12:49


기아자동차가 22일부터 올 하반기 기대작인 신형 ‘K5’의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 기아자동차는 21일 신형 K5의 주요 사양과 가격 등을 공개하고 22일부터 전국 기아차 영업점을 통해 사전 계약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다음 달 15일 출시 예정인 신형 K5는 2010년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완전 변경(풀 체인지)' 모델이다. 기존 모델보다 디자인을 더 다듬고 성능과 사양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2개의 디자인과 7가지 엔진 라인업을 갖췄다.



특히 동력전달계(파워트레인)로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한 1.6L 터보와 1.7L 디젤 모델을 추가해 성능과 연비를 크게 높였다. 1.7L 디젤 모델은 복합 연비가 L당 16.8㎞로 일반적인 가솔린 경차보다 더 높다. 1.6L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을 발휘하고 복합연비는 L당 13.4㎞로 2.0L 가솔린 모델보다 성능이 뛰어나다.



기아차는 다음 달 신형 K5의 7개 모델 가운데 친환경 2개 모델을 제외한 가솔린 3개 모델과(2.0, 2.0 터보, 1.6 터보) 1.7 디젤, 2.0 LPI 등 5개 모델을 먼저 출시한다.



가격대는 주력 모델인 2.0 가솔린은 2235만∼2900만원, 1.6 터보는 2510만∼2850만원, 2.0 터보는 3105만∼3145만원이다. 기아차는 오는 9월30일까지 신형 K5를 출고한 고객에게 80만원 이상의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20만원 상당의 최신형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증정하고, 내비게이션 유보(UVO) 2.0을 선택한 고객에겐 차량을 보유하는 동안 평생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