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류 스타 홀로그램 공연 반 고흐 디지털 그림

중앙선데이 2015.06.20 18:24 432호 4면 지면보기
원 소스 멀티 유즈(One source multi use). 하나의 콘텐트를 가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시대다. 과거에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를 장난감이나 인형으로 만드는 것이 고작이었다면,오늘날 콘텐트는 TV, 영화, 모바일 등 다양한 ‘옷’을 입고 사용자를 매혹시킨다. 드라마 ‘미생’은 모바일·TV로 방영되며 전국에 ‘장그레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14세기, 임진왜란을 겪으며 이순신 장군이 써내려간 ‘난중일기’는 영화와 드라마로 재탄생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

디지털 콘텐트 현재와 미래

 최근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아이치이 등 중국의 인터넷 VOD를 통해 전파됐다. 조회 수만 50억 회를 넘었다. 드라마 소재였던 치킨의 중국 내 판매량이 30% 이상 뛰었고, 여주인공이 입은 옷이 절찬리에 팔리는 등 파급 효과는 놀라운 수준이었다.

구글 스트리뷰 이미징 기술을 활용해 파리 오르세 미술관 내부의 반고흐 작품을 확대하고 있다. 기가픽셀 기술을 이용해 촬영된 작품을 확대하면 섬세한 붓 터치, 유화의 갈라짐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
문화콘텐트 부가가치 높이는 디지털 기술
만화를 애니메이션화하는 것은 옛말이다. 애니메이션은 컴퓨터 그래픽(CG)을 만나 보다 친숙하고 사실적이며 생생한 느낌을 전달한다. ‘뽀통령’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3D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가 좋은 예다. 뽀로로 마을이나 눈요정 마을, 용암괴물 은신처 등 상상의 세계를 손에 잡힐 듯 만들어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CG는 영화를 영화답게 만드는 기술이기도 하다. 국내에서 제작한 영화 가운데 누적 관객 수 1~3위(명량·국제시장·괴물)가 모두 CG 작업을 거쳤다는 사실이 이를 방증한다.

 유명 가수의 공연, 콘서트도 과학기술을 만나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다.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클라이브(klive)에서는 홀로그램으로 빅뱅, 2NE1 같은 한류 스타의 공연을 24시간 동안 볼 수 있다. 500평 크기에 건물 전체(270도)를 스크린으로 활용하면서 14.2채널 서라운드 음향시설을 갖춰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해 문을 연 후 누적 방문객 8만 명, 수익은 8억원을 넘었다. 방문객의 60%는 외국인이다.

 미디어 아트는 예술과 영상매체의 융합으로 탄생한 신개념 콘텐트다. 올해 초 용산전쟁기념관에서 열린 ‘반 고흐 10년의 기록전’은 국내 기술력으로 70여 대의 프로젝터를 활용해 고흐의 작품 350여 점을 디지털로 복원했다. 고흐의 대표작 ‘별이 빛나는 밤에(Starry Night)’ 위로 디지털을 이용한 화려한 불꽃축제를 표현하는 등 현대적 감각으로 예술을 재해석하기도 했다. 4m 높이에 달하는 화면, 다양한 각도의 연출로 20만 명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비행훈련·스크린골프에 적용된 가상현실
학생들의 교과서는 종이 책에서 인터넷으로, 이제 실시간 인터렉션이 가능한 디지털 교과서로 발전하고 있다. 우리 정부가 전국에 연내 보급할 예정인 디지털 교과서는 종이 교과서의 한계를 뛰어넘어 동영상·애니메이션으로 교육 효과를 높인다. 인터넷과 연결돼 필요한 정보를 바로바로 찾아보기도 한다. 증강현실이 도입된 디지털 교과서에서는 쥐라기 시대의 공룡이 튀어나오고, 인체의 뼈·장기를 360도 돌려가며 각각의 모습과 기능을 확인할 수 있다.

 가상현실 기술은 비행기, 고속열차 등의 시뮬레이션 운전 교육에도 쓰인다. 보고 느끼는 ‘체험’의 영역이 이 기술을 만나면 끝없이 확장된다. 12개의 렌즈가 달린 360도 카메라로 화면을 찍고, 가속·중력 센서가 달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에 접목하면 사용자의 이동 방향과 시선에 맞게 화면을 만들어낼 수 있다. 사용자가 앉은 자리에서 전주 한옥마을이나 부산 해운대, 이집트 피라미드나 심지어 우주공간까지 여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가상현실이 가장 활발히 적용되는 분야는 게임이다. 스크린 골프가 대표적인 사례다. 실내에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이유는 각종 센서와 함께 골프장의 실제 모습과 가까운 화면 덕분이다. 이 덕에 국내 점유율이 가장 높은 한 스크린골프 업체는 5000개의 매장을 갖추며 시가총액 1조원을 넘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소니 등이 차세대 게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HUD, 가상현실 개발에 주력하는 이유다.

 디지털 콘텐트의 확산을 이끄는 또 다른 축은 유통기술에 있다. 이용자의 환경·상황·성향에 적합한 콘텐트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기술이다. 인천국제공항에 총길이 60m로 놓인 ‘인천공항 게이트비전’은 걸어가는 이동 경로를 인식해 광고 속 화면이나 말풍선이 함께 움직이며 광고 효과를 높인다. 네트워크로 연결된 디지털 디스플레이(디지털 사이니지)는 이미 지하철역과 버스 정류장, 공항 터미널 등에 널리 퍼져 있다.

 동영상·음악·영화를 아우르는 ‘스트리밍(streaming)’ 서비스는 콘텐트 유통에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즐겨 보는 채널, 좋아하는 음악을 빅데이터로 저장해 뒀다가 필요할 때 알아서 척척 찾아준다. 다운로드 방식을 고수하던 애플이나 케이블 가입자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했던 스포츠 채널 ESPN도 스트리밍 서비스 도입을 선언했다.


글=박정렬·윤혜진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사진=KT·구글 제공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