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4일부터 장마 … 중부지방엔 마른 장마 예상

중앙선데이 2015.06.21 00:00 432호 2면 지면보기
20일 비가 쏟아지자 관광객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측우기를 살펴보고 있다. 최정동 기자
주말인 20일 서울·경기도 지역을 중심으로 단비가 내렸지만 중부지방의 극심한 가뭄을 완전히 해갈하기에는 미흡했다. 24일 장마가 시작돼도 중부지방은 ‘마른 장마’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이달 안에는 가뭄 해소가 어려울 전망이다.

이달 안에 가뭄 해소 어려울 듯 … 어제 서울파주 일부 지역 폭우

 기상청은 “서해상에 위치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20일 전국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렸다”며 “21일에는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충북 남부와 남부 내륙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22일에도 내륙 일부 지방에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또 제주도 남쪽 해상의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4일 제주도와 전남 지역에서 장맛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25일에는 장마전선이 조금 더 북상해 충청지방에도 비를 뿌릴 전망이다. 하지만 가뭄이 심한 서울·경기도·강원도 영서 지역에 장맛비가 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

 25일 충청지방에 장맛비가 내리면 중부지방에도 장마가 시작된 것으로 공식 집계된다. 중부지방의 평년(1981~2010년 평균) 장마 시작일인 6월 24~25일과 같은 시기다. 하지만 장마전선은 다시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26일에는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27일엔 제주도에만 비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상청 허택산 통보관은 “24일 장마가 시작되면 장마전선이 당분간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북을 오르내리며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달 말까지는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으로 북상하지 않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20일의 강수량은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서울 일부 지역과 경기도 파주에는 한때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호우주의보까지 발령됐다. 파주시 아동동은 이날 오후 9시 현재 96㎜의 강수량을 기록했고 서울 송파구는 73.5㎜, 도봉구는 65㎜의 비가 내렸다. 경기도 양평·이천 등지에도 30㎜ 안팎의 단비가 내렸다. 하지만 경기도 수원, 강원도 춘천·인제 지역은 10㎜ 미만에 그쳤다.

 서울 종로·광진·강남구 등은 40㎜가 넘게 내렸지만 비구름이 비껴간 은평·양천·강서·관악·금천구 등지는 20㎜ 안팎에 머물렀다. 북서~남동 방향으로 가늘게 비구름이 형성된 탓이다. 허 통보관은 “서해상에 자리 잡은 저기압에서 불어온 남서 기류가 서울·경기도 지역으로 들어오면서 이 지역에 비가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