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문가들 “수퍼전파자 더 없으면 늦어도 8월 초 종식”

중앙선데이 2015.06.21 00:14 432호 4면 지면보기
메르스 환자 2명이 입원한 강릉의료원 앞에 의료진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시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일단 진정세를 보였다. 2차 유행의 진원지가 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거쳐간 사람 중 확진환자가 사흘간(18~20일) 나오지 않았다. 20일엔 전체 의심환자 중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메르스 확산이 진정국면으로 돌아선 것 같다”고 조심스레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안심은 금물이다. 큰불은 잡은 듯하지만 잔불이 여전히 남아 있다. 집중관리 대상인 강동경희대·아산충무·좋은강안(부산)·건양대병원 등에서 추가 환자가 발생할지가 변수다.

[메르스 쇼크] 한 달 감염 확산, 고비 넘겼나

메르스 종식의 성패는 대규모 감염을 일으키는 수퍼전파자(super spreader)의 출현을 막는 데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세계보건기구(WHO) 메르스 합동평가단으로 활동한 지영미 질병관리본부 면역병리센터장은 “20~30명 이상을 전파시키는 수퍼전파자는 아니더라도 10명 이상 전파 가능성은 열어 놓고 있어야 한다”며 “몇 개 병원이 추가적으로 삼성서울병원과 관련해 대규모 진원이 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20명 이상 감염시킨 수퍼전파자 3명
20명 이상을 감염시킨 수퍼전파자는 3명이다. 1번 환자(68), 14번 환자(35), 16번 환자(40)가 그들이다. 1번 환자는 평택 성모병원 등지에서 29명을, 16번 환자는 건양대·대청병원 등 대전 일대에서 23명을 감염시켰다. 하지만 수퍼전파자 중에서도 유달리 많은 인원을 감염시킨 사람은 14번 환자다. 그는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머물면서 80여 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그간 메르스 환자 한 사람이 0.6~0.8명을 감염(중동 기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술적으론 14번 환자의 전파력이 그보다 100배쯤 큰 것이다.

이 환자는 현재 정상적으로 식사하고 혼자 일어설 정도로 기력을 회복했다. 몸무게 100㎏에 이르는 건장한 남성이다. 응급실에 머문 첫날 마스크를 하지 않고 기침을 하며 여기저기를 돌아다닌 것이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확인됐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당시 14번 환자에게는 의료진에게 지급하는 N95마스크를 동일하게 지급했다”며 “응급실 분위기가 환자가 다니는 것을 막을 수 없었던 데다 환자가 마스크 착용이 답답하다며 거부하고 돌아다니면서 광범위하게 전파된 것 같다”고 말했다.

도떼기시장 같은 응급실과 환자의 이동 경로를 감안하더라도 전파력이 지나치게 강한 점은 여전히 의문이다. 지난 13일 WHO는 한국 내에서 전파된 메르스는 변이가 일어나지 않은 걸로 보인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당시 유전자 분석 대상은 첫 환자의 부인(64)이었다. 남편으로부터 감염됐기에 적어도 메르스가 한국에 처음 들어올 당시에는 유전자 변이가 없었다는 점이 확인된 셈이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14번 환자의 유전자 분석을 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가톨릭대 의대 백순영(미생물학교실) 교수는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1번 환자로부터 14번 환자까지 갈 때 시간은 짧지만 아주 작은 변이가 전파력을 키웠을 수 있다”며 “만약 변이가 확인이 안 된다면 WHO의 설명대로 한국의 의료 환경이 원인이라는 설명이 된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도 이런 의심이 과학적이고 합리적이라는 입장이다. 권준욱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14번 수퍼전파자의 바이러스가 뭔가 다른 게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검사 필요성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이미 한 차례 14번 환자의 확진 검사 시 채취한 검체를 토대로 유전자 분석을 시도했다. 이주실 국립보건연구원장은 “확진 검사에서 채취한 검체를 갖고 며칠 전에 시퀀싱 트라이(유전자 염기서열 분석)를 했는데 결과를 얻지 못했다”며 “원론적으로 변이 폭이 작더라도 전파력이 세질 수는 있지만 이를 증명하기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환자가 현재 기력을 회복한 만큼 조만간 객담(가래)을 추가로 채취해 유전자 분석이 이뤄질 전망이다.

산발적으로 환자 발생할 가능성
대체로 전문가들은 메르스 종식 시기를 일러야 7월 말에서 8월 초로 본다. 성균관대 의대 정해관(예방의학) 교수는 “6월 중에 종식되는 것은 힘들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7월 중에 종식된다면 대단히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는 병원 내 감염에 머물고 있는 현재 상황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전제하의 이야기다. 이런 관리가 잘돼 수퍼전파자가 나타나지 않아야 당분간 환자가 산발적으로 늘더라도 7월 중에 종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잠재적인 수퍼전파자 후보군으로는 어떤 사람들이 있을까. 열흘간 환자 이송을 담당한 삼성서울병원 이송요원(137번 환자·55), 강동경희대병원 투석환자(165번 환자·79),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환자(141번 환자·42) 등이다. 이송요원과 직간접적으로 접촉이 가능한 것으로 예상되는 사람은 7000여 명에 이른다. 141번 환자는 5~8일 기침 등 미세한 증상이 있었음에도 가족·지인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다녀와 179명과 접촉했다. 투석환자는 109명의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전병율(전 질병관리본부장) 교수는 “현재로선 강동경희대병원이 제일 걱정되는 상황이다. 165번 환자의 격리시점(16일)을 봤을 때 30일까지 환자 발생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나마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 확진이 되는 경우가 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측면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재갑(감염내과) 교수는 “지금까지 나온 수퍼전파자의 특징은 의심환자인 줄 모르고 장시간 여러 사람에게 노출됐고, 폐렴이 심한 상황에서 병원을 찾았다는 것이 공통점”이라며 “수퍼전파자 후보로 볼 수 있는 삼성서울병원 이송요원은 여러 사람을 접촉하긴 했지만 마스크를 쓰고 근무했고 폐렴이 심하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받은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다만 수퍼전파자가 나타나지 않아도 환자 발생은 산발적으로나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재갑 교수는 “격리 병실을 중심으로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만 얼마가 될지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병원에서 구멍이 뚫리지 않으면 환자가 늘어도 방어선은 무너지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삼성서울병원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하고도 확진환자를 진료하던 의료인과 직원이 감염된 것은 조금 신경 쓰인다”며 “이분들이 자기도 모르게 환자나 가족 또는 방문자와 접촉해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고, 고생하는 의료진의 불안감이 커질까도 걱정”이라고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