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합수단 ‘와일드캣’ 도입 비리 수사 관련 … 최윤희 합참의장 총장 시절 일정표 확보

중앙일보 2015.06.16 02:02 종합 12면 지면보기
최윤희
최윤희(62·해사 31기) 합참의장이 3~4년 전 해군참모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작성된 업무 및 일정 자료를 검찰이 확보해 분석 중이다. 이에 따라 해상작전헬기 ‘와일드캣(AW-159)’ 도입 비리와 관련된 수사가 현역 군 서열 1위인 합참의장까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12년 도입 당시 해참총장 재직

 군 무기 납품 비리를 수사 중인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최근 해군본부에 협조공문을 보내 최 의장의 해군참모총장 재직(2011년 10월~2013년 9월) 시 공식 일정표와 행사 참석 사진 등을 임의 제출받았다고 한다. 이명박 정부 시절 해군참모총장에 취임한 최 의장은 박근혜 정부 출범 후인 2013년 9월 해군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합참의장에 올랐다.



 15일 합수단에 따르면 해당 자료에는 작전 및 상황 보고, 방위사업 관련 주요 보고와 결재 일정 등이 포함돼 있다. 해상작전헬기 도입사업은 천안함 폭침을 계기로 추진됐다. 북한 잠수함 등에 대비해 기존 대잠 헬기인 링스(Lynx)를 대체한 해상작전헬기 20대를 도입하는 게 핵심 내용이다. 총 사업비가 1조3000억원 규모로, 2012년 대상 기종이 와일드캣으로 결정됐다. 그러나 합수단 수사에서 해군이 시제품도 없는 와일드캣 대신 육군용 헬기에 모래주머니를 채워 비행하는 등 부실한 평가를 한 뒤 시험평가서를 조작한 정황이 포착됐다. 합수단은 시험평가보고서 허위 작성 과정에 관여한 혐의(허위 공문서 작성 등)로 박모(59·해사 35기) 소장과 전력분석시험평가단장을 지낸 예비역 소장 김모씨 등 2명을 구속했다.



 최근까지 해군 군수사령관을 지낸 박 소장은 2012년 와일드캣 도입 당시 해군본부 전력기획참모부장이었다. 합수단은 이들이 와일드캣 선정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집중 조사했지만 뚜렷한 물증과 진술을 확보하진 못했다. 이 때문에 합수단 안팎에선 ‘윗선’ 개입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와일드캣 도입 당시 최종 결재권자는 해군참모총장인 최 의장이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검찰이 방위사업 비리 근절에 노력하는 것도 좋지만 69만 군 장병의 군령권자까지 수사 대상으로 삼는 것은 너무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