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월드컵 첫 예선 ‘한국 vs 미얀마’ 단독 중계

중앙일보 2015.06.16 00:10 경제 7면 지면보기
JTBC가 ‘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G조 1차전 한국과 미얀마의 경기를 16일 오후 8시45분에 단독 중계한다. 9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의 첫 경기다. 임경진 캐스터와 허정무 해설위원이 진행을 맡았다.



한국(피파 랭킹 57위) 대 미얀마(피파 랭킹 158위)의 역대 전적은 13승 7무 5패로 한국이 우세하다. 이번 경기는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앞서 브라질 월드컵 예선전에서 미얀마가 오만 전 당시 관중난입으로 FIFA의 제3국 홈경기 징계를 받은 결과다.



2차 예선에 진출한 8개조 중 한국은 쿠웨이트·레바논·미얀마·라오스와 함께 월드컵 2차 예선 G조에 배정돼 있다. 슈틸리케(사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16년 3월 29일까지 홈 앤 어웨이로 총 8경기를 치른다. 조 1위를 기록할 경우 한국은 자동으로 최종예선에 오른다. 2위에 오를 경우 다른 조 2위 팀들과 승점 등 기록 비교를 통해 상위 4개 팀 안에 들어야만 최종예선에 진출할 수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