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아시아리듬체조선수권 2관왕

중앙일보 2015.06.12 16:55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아시아리듬체조선수권 2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12일 충북 제천 세명대학교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리듬체조선수권 종목별 결선에서 후프(18.150점)와 볼(17.850점)에서 금메달을 따내 2관왕에 올랐다. 곤봉에서는 17.050점으로 5위에 그쳤고 마지막으로 참가한 리본에서 17.200점을 받아 공동3위를 기록했다. 목표로 삼은 전종목 우승을 달성하지 못했지만 금메달 2개와 동메달 한 개를 따내 아시아 정상급 실력을 뽐냈다.



믿었던 곤봉의 부진이 아쉬웠다. 곤봉을 머리 위에 올린 뒤 스텝을 밟는 동작에서 곤봉을 떨어뜨려 감점을 받았고, 마무리에서도 잔실수가 있었다. 예선에서 가장 높은 점수(18.200점)를 받은 종목이라 금메달을 기대했지만, 결선에서 17.050점에 그쳐 5위로 밀렸다.



앞서 출전한 천송이(18·세종고)는 곤봉에서 16.450점으로 6위, 볼과 리본은 각각 16.050점과 16.100점을 받아 8위를 기록했다. 곤봉 종목에 출전한 이다애(21·세종대)는 16.200점으로 8위를 기록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사진=뉴시스, 중앙포토DB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