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리스토퍼 리 별세, 기네스북에 오른 ‘현역 최고령 배우’의 사망 소식 뒤늦게 알려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12 16:37
크리스토퍼 리 별세




크리스토퍼 리 별세

크리스토퍼 리 별세, 그가 93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백색의 마법사’ 사루만 역을 맡았던 영국 배우 크리스토퍼 리(사진)가93세의 나이로 지난 7일(현지시간) 별세했다.11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리는 영국 런던의 첼시&웨스트민스트병원에서 호흡 곤란 증세로 7일 사망했다.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먼저 알리고 싶었던 아내의 바람에 따라 그의 죽음이 뒤늦게 알려졌다



1958년 영화 ‘드라큘라’의 주연으로 스타덤에 오른 그는 3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현역 최고령 배우’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반지의 제왕’에 출연할 당시 이미 80을 넘긴 나이였다. 84세에 싱글 음반을 발매하며 가수로 데뷔하기도 했다.

최근까지 새로운 음악을 만들고 소셜미디어로 젊은이들과 소통했다. 2009년 연기 공로를 인정받아 기사 작위를 받았다.



국내 팬들에게는 크리스토퍼 리는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의 사루만 역으로 잘 알려졌으며, 2014년 개봉작 '호빗: 다섯 군대 전투'가 그의 마지막 작품으로 끝을 맺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리스토퍼 리 별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크리스토퍼 리 별세, 보기에는 젊어보였는데 93세였구나” “크리스토퍼 리 별세, 마지막까지 좋은 연기 정말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크리스토퍼 리 별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크리스토퍼 리 별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