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늘의 효능, 면역력에 좋고 콜레스테롤 형성도 막아줘 ‘대박’…다른 기능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12 14:32
마늘의 효능


 

마늘의 효능



마늘의 효능에는 콜레스테롤 형성을 막아주는 알리신이라는 물질이 있다. 이 물질은 항바이러스, 항생 물질을 포함해 면역력을 기르는데 큰 도움이 된다. 영국에서 성인 146명을 대상으로 마늘의 효능에 관한 실험을 했다. 12주 동안 한 집단에는 위약을 주고 다른 집단에는 마늘추출물을 주었다. 그 결과 마늘을 섭취한 사람들이 2분의 3 정도로 감기에 걸릴 확률이 낮았다.



마늘은 알리신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항바이러스 효능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마늘이 노화와 신경계의 만성 퇴행성 질환으로부터 뇌를 보호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마늘의 효능을 연구한 미국 미주리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FruArg’로 알려진 마늘에서 파생한 탄수화물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한 결과를 밝혔다.



마늘의 효능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마늘 영양소가 환경 스트레스로 인해 초래되는 뇌 세포 손상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역전시키기도 한다. 환경 스트레스는 노화 과정과 흡연, 공해, 외상성 뇌손상, 과도한 음주 등을 포함한다.



마늘의 효능을 연구하는 팀은 환경 스트레스가 있을 때 뇌세포 작용의 부산물로 일산화질소가 발생하는 데 이때 마늘에서 추출한 FruArg를 투여하면 일산화질소의 양이 줄어들면서 면역세포가 스트레스를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여기에 FruArg는 항산화제 생산을 촉진해 다른 뇌세포를 보호하고 치료하는 효과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의 효능을 연구하는 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마늘이 신경계 질환이나 노화와 관련된 스트레스와 염증에 어떻게 작용하는지와 뇌에 어떻게 좋은 효과를 미치는지를 이해하게 됐다”고 전했다.





마늘의 효능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마늘의 효능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