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바마 "방미 연기 결정 충분히 이해", 박 대통령 "가급적 조기에 워싱턴에서 만나"

중앙일보 2015.06.12 14:22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12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메르스 대응에 전념하기 위해 방미를 연기키로 한 결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박 대통령의 판단과 리더십을 지지한다”며 “양측에 편리한 가능한 빠른 시기에 방미가 추진될 수 있도록 한국측과 필요한 협의를 하도록 참모들에게 지시해 두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20여분 간 통화하며 최근 방미 연기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오바마 대통령은 박 대통령에게 “메르스 발발에 따른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한국이 도전을 조속히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직접 전화를 걸어 어려운 시기에 위로가 되는 말씀을 해 주시고 방미 연기 결정을 이해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번 방미에 많은 기대를 갖고 있었고 오바마 대통령과 만나 한·미 동맹, 한반도 안정, 동북아 지역 정세, 양국간 경제협력 문제 등을 논의하고자 했지만 메르스 대응을 위한 중요한 시점에 대통령으로서 자리를 비우기 어려워 부득이 미국 방문을 연기키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또 “방미 연기 결정에도 불구, 당초 수행 예정이던 경제인단이 예정대로 미국을 방문, 경제 협력 활성화를 위한 한미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창의적 노력을 기울인 결과, 윈윈하는 성과를 만들어낸 한미 원자력 협정이 조기에 서명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 일정이 재조정되어 가급적 조기에 워싱턴에서 오바마 대통령과의 만남이 이루어지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박 대통령의 설명을 들은 후 “한·미 관계는 미국에게 가장 높은 우선순위(top priority)”라며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처, 기후변화, 사이버 안보 등 새로운 분야에서의 한미 간 파트너십 강화는 양국에게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매우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