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한국발 여행객 43명 추가로 메르스 격리 검사

중앙일보 2015.06.12 11:19
홍콩 보건당국은 지난 10일 정오(현지시간) 이후 24시간 동안 한국발 여행객 43명을 추가로 메르스 감염 의심자로 분류, 격리 검사를 실시했다.



12일 홍콩 보건당국에 따르면 한국발 여행객 43명과 아랍에미리트(UAE)발 여행객 3명 등 46명이 발열 등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에 격리된 채 감염 여부를 검사 받았다.



이 중 45명은 음성 반응을 보였다. 홍콩 당국이 메르스 대응 등급을 '경계'에서 '엄중'으로 격상한 지난 8일 이후 나흘간 격리 검사를 받은 여행객은 98명으로 늘었다. 이 중 한국발 여행객은 91명으로 약 93%를 차지했다.



홍콩 당국은 발열 등 증세를 보이는 한국발 여행객을 전원 메르스 감염 의심자로 분류해 병원에서 격리 검사하고 있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