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리스토퍼 리 별세, 살아 생전 총 110편 영화 출연…93세 나이로 떠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12 11:10
크리스토퍼 리 별세




크리스토퍼 리 별세

크리스토퍼 리 별세, 그가 93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11일 영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리가 지난 7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호흡기 질환 및 심부전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크리스토퍼 리는 가족들이 함께 한 가운데 별세했으며 그의 사망 소식은 아내의 부타으로 며칠이 지난 후 세상에 알려졌다.



크리스토퍼 리의 첫 작품은 1948년 영화 '코리도 오브 미러(Corridor of Mirrors)'이다. 그 이후 '프랑켄슈타인의 저주'(1957) '드라큘라'(1958)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1974) '삼총사'(1973) '위커 맨' (1973) '스타워즈' 시리즈 등 약 11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해 연기 인생을 걸어왔다.



국내 팬들에게는 크리스토퍼 리는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의 사루만 역으로 잘 알려졌으며, 2014년 개봉작 '호빗: 다섯 군대 전투'가 그의 마지막 작품으로 끝을 맺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리스토퍼 리 별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크리스토퍼 리 별세, 보기에는 젊어보였는데 93세였구나” “크리스토퍼 리 별세, 마지막까지 좋은 연기 정말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크리스토퍼 리 별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크리스토퍼 리 별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