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도장신부, 정체는 백청강! '예측불허'…"성별을 바꾸다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9:00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복면가왕' 미스터리 도장신부가 감미로운 발라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는 편견을 깨고 오직 가창력으로만 승부하는 진검승부의 장이 열렸다. 4대 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을 이기고자 4인의 후보가 무대를 펼쳤다.



이날 2라운드 무대는 '미스터리 도장신부'와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맞대결을 벌였다.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압도적인 가청력으로 불렀다. 속삭이듯 노래를 시작했으나 점점 절절한 느낌으로 감동을 주었다.



복면을 벗은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위대한 탄생' 출신 백청강이었다. 여자인 줄 알았던 미스터리 도장신부가 백청강이었다는 것에 모두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성별을 바꾸는 게 어디있냐"라며 화를 냈다. 마른 하늘에 날벼락과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도 백청강이라는 것을 알고 성별이 남자였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한편 지난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왕 도장신부에 대한 패널들의 추측은 의견이 갈렸다. 김형석은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가수인 것 같다. A파트에서 조금 긴장했지만 뒷부분으로 갈수록 실력이 나왔다"고 평가했다.



반면 백지영 "프로 가수이냐 아니냐를 떠나 노래를 얼마나 열심히 소화헀느냐를 묻는다면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감성이 좋았다. 가수가 아니라면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며 '미스터리 도장신부'가 가수가 아닐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너무 멋지다”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도전에 눈물난다”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노래 너무 잘부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도장신부 백청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