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모기향필무렵, 정체는? 산들 "갑자기 왜 이렇게 부르지?" 당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8:15
복면가왕 모기향필무렵 쌍다이아




복면가왕 모기향필무렵 쌍다이아




 

모기향 필 무렵의 진짜 실력이 드러났다.



6월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모기향 필 무렵이 '그대 내 품에'를 열창했다.



모기향 필 무렵은 김슬기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특히 모기향 필 무렵은 최홍만, 권상우 등 성대모사로 예능감까지 충만한 모습을 보였다.



모기향 필 무렵은 유재하 원곡 '그대 내 품에'을 첫소절부터 연예인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소울 넘치는 탁성 R&B 창법에 여심을 울리는 목소리에 박수가 터져나왔다. 4대 복면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 역시 박수를 보낼 정도.



1라운드보다 훨씬 좋은 무대에 모기향 필 무렵의 정체에 더 관심이 집중됐다. 연예인 평가단은 "감정 표현이 말이 안된다", "너무 잘한다", "이 정도 잘하면 내가 알아야 하는데"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미쓰에이 민을 누르고 무대에 오른 로맨틱 쌍다이아가 '오늘 같은 밤이면' 무대를 선보였다.



로맨틱 쌍다이아는 1라운드에 비해 더 성숙한 감성을 선보여 모두의 귀를 집중시켰다.



1라운드에서 산들은 로맨틱 쌍다이아를 비투비 서은광으로 추측하며 자신의 추리가 틀리면 가발을 쓰겠다고 약속했다. 산들은 로맨틱 쌍다이아가 서은광이길 바라는 마음으로 무대를 지켜봤다.



그러나 무대 중반 케이윌은 산들에게 "너 가발 쓰겠다. 은광이 아니다"고 말했고 산들은 "갑자기 왜 이렇게 부르지?"라며 당황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