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병수 부산 시장 "메르스 확진권한 달라"

중앙일보 2015.06.07 18:04
서병수 부산시장은 7일 부산에서 발생한 1명의 메르스 양성환자와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자치단체에 메르스 확진 권한을 달라고 정부에 요구 중”이라고 밝혔다.



서 시장은 “현재도 메르스 음성반응이 나오면 음성으로 공식 인정돼 재차 검사하지 않는다”며 “자치단체 검사결과 양성반응이 나오면 확진으로 인정해주는 것이 맞고, 지방정부가 확진 권한을 갖는 게 더 효율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달리 서울시는 7일 정부로부터 메르스 확진 권한을 이양받았다.



부산시가 확진 권한을 요구하는 것은 메르스 의심환자 등에게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부산시는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1차 검사를 해 양성반응으로 판정되면 그 결과를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했다.



이어 검체를 다시 채취해 밀봉한 뒤 오송 질병관리본부로 이송해 1차 검사를 포함한 3가지 유전자 검사를 모두 실시한 뒤 확정판정을 내리고 질병관리본부가 확진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그동안 질병관리본부의 확진 판정이 나기 전이라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양성반을을 보인 환자를 확진자로 간주해 대처해왔다.



6일 오후 5시30분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판정을 받은 박모(61)씨가 대표적 사례라 할 수 있다. 박씨는 7일 오후 6시 현재까지 질병관리본부의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부산시의 양성판정과 함께 병원에 격리조치됐다. 부산시는 또 7일 오전 박씨의 아내를 병원에 격리조치 하는 한편 박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추적하고 있다.



부산시는 또 메르스 진단범위를 넓히기 위해 진단시약을 자체 구입해 대학병원 등에 공급하기로 했다. 대학병원에서 진단장비를 사용해 양성판정을 하면 당연히 확진자로 간주해 조기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한편 부산에는 국가지정 음압 병상이 의료기관 3곳에 9 병상이 있다. 이와 별도로 민간병원에 23개 음압 병상이 있다. 부산시는 메르스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이들 민간의료기관과 음압 병상 사용을 협의하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