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메르스 양성반응 6대 이동경로 공개

중앙일보 2015.06.07 16:41
부산에서 메르스 양성 반응을 보인 60대의 이동경로와 진료를 받은 병원 등이 공개됐다.



부산시는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 자체검사결과 6일 메르스 양성판정을 받은 박모(61)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의 이상 유무를 추적중”이라고 7일 밝혔다. 메르스의 확산을 방지하고 이상 증세가 있는 시민들로부터 자진신고를 받기 위한 조치다.



박씨가 질병관리본부의 검사에서도 확진을 받으면 영남권의 첫 확진 환자가 된다.



시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의 대형병원 응급실에서 14번 확진자 옆 병상에 입원한 친척 A씨를 사흘간 환자 아들(조카)과 함께 간병했다. 이어 A씨가 다른 병명으로 숨지자 부천시 장례식장에서 조카와 함께 사흘간 장례를 치렀다.



박씨는 장례 후 부천시내 누나 집에서 지내던 중 이달 1일 몸이 으슬으슬해 누나집 근처 한 의원을 방문했다. 이어 2일 오전 9시45분쯤 조카의 차로 광명역으로 이동해 고속철도(KTX) 편으로 부산역에 도착해 부산도시철도(지하철)를 타고 자택으로 이동했다.



2일 자택에 도착하기 전에 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으며, 2일 오후 10시쯤 몸이 으슬으슬해 인근 약국을 방문했다.



박씨는 다시 3일 오후 2시쯤 고열로 자택 인근의 한 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고, 의사 권유로 택시를 타고 대학병원으로 이동해 격리실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대학병원 진단결과 메르스 의심환자 사례에 해당하지 않아 간단한 투약조치만 받고 택시로 귀가했다.



귀가한 박씨는 4일 오전 9시30분쯤 다시 전날 갔던 의원에서 링거를 맞고 5일에는 자택에 머물렀다.



하지만 5일 오후 11시10분쯤 경기도 소사보건소에서 조카가 메르스 검체 사실을 주소지 보건소에 통보하면서 보건소직원이 박씨 집을 방문해 발열측정을 했다.



이때 박씨의 체온은 36.5도로 정상 상태를 보였다. 다만 메스꺼움 등 구토증세는 있었다.



박씨는 그러나 조카가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6일 오전 11시50분 부산의 한 병원에 후송돼 격리됐다.



이어 이날 오후 5시30분쯤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메르스 양성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6일 오후 8시11분 질병관리본부에 박씨의 검체를 의뢰하는 한편 7일 오전 11시50분쯤 박씨의 아내도 병원에 격리조치했다.



부산시는 박씨가 갔던 식당·약국·의원은 물론 박씨가 탔던 KTX와 부산도시철도 승객 등 접촉자를 추적하는 한편 이상증세가 있는 시민들의 자진신고를 받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