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시장 "가장 최고의 처방약은 투명성" , 메르스 대책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5:48
박원순 삼성서울병원 기자회견




보건복지부와 4개 지방자치단체장이 메르스 방역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날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은 메르스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메르스 확산 방지와 국민불안 해소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서로 최대한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이 회의에서 중앙과 지자체는 메르스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위해 중앙-지자체간 실무협의체를 즉각 구성키로 했다. 또 중앙-지자체 협의체에서는 상호 간 역할 분담, 메르스 관련정보의 공유를 포함한 실무적 대책 전반을 논의키로했다.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금번에 공개한 24개 의료기관 중 환자가 경유하기만 한 18개 의료기관이나 확진환자가 1명만 발생한 기관은 감염의 우려가 없어 걱정하실 필요가 없다. 혹시라도 메르스가 의심이 되는 분들이 있다면 지역보건소에 연락을 하셔서 상담을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경기도 평택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대전대청병원, 건양대병원을 위험시기에 방문하신 분들은 경기도 콜센터, 서울콜센터, 대전콜센터로 연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발표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 중앙정부의 메르스 대책 총력대응체제, 그리고 공개 전환에 대한 늦은 감은 있지만 그래도 참으로 다행이라고 생각드리고 환영하는 바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오늘의 만남 역시 늦은 감은 있지만 정말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시장은 “메르스 방역에 있어서 가장 최고의 처방약은 바로 투명성이라고 생각한다. 초기 정부대응의 실패는 바로 비밀주의에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며 “서울시는 이미 삼성서울병원과 협력할 체계를 구축해 놓고 어제부터 협력해 가고 있다. 서울시가 삼성서울병원을 우려하는 것은 삼성병원 내 감염이 지역사회로 전염될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는, 그래서 4차 전염의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소를 포함해 능력이 되는 시도 보건환경연구소에 확진 판정 권한을 이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래는 중앙정부 4개 시도 지자체장 합의문 전문>





중앙 정부와 지자체 간

메르스 총력 대응을 위한 협력 합의사항





① 메르스 확산 방지와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서로 최대한 협조한다.



② 중앙과 지자체는 메르스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정보를 공유한다. 이를 위해 중앙-지자체간 실무협의체를 즉각 구성키로 한다.



③ 중앙-지자체 협의체에서는 상호간 역할 분담, 메르스 관련 정보의 공유를 포함한 실무적 대책 전반을 협의한다.



④ 지역별?거점별 메르스 방역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공공보건의료기관과 민간의료기관을 적극 지원한다.



⑤ 자가격리 등 각종 방역 대책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







2015년 6월 7일



보건복지부장관·서울특별시장·대전광역시장·

경기도지사·충남도지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