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전자 3차원 몽타주, DNA로 그리는 범인의 몽타주…한국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3:40
유전자 3차원 몽타주




 

유전자 3차원 몽타주, DNA로 그리는 범인의 몽타주…

유전자 3차원 몽타주



최근 홍콩 도심에는 유전자만으로 만든 3차원 몽타주가 공개됐다.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 백화점 등 곳곳에 용의자들의 얼굴 특징이 담긴 사진이 붙었다.



죄명은 쓰레기 무단투기. 홍콩이 매일 만 6천 톤의 쓰레기로 몸살을 앓으며 내놓은 특단의 조치다.



3차원 몽타주는 담배 등 쓰레기에서 DNA를 확보해 컴퓨터 프로그램에 입력해 그려진다.



과학수사에 큰 도움이 되는 기술인데, 우리나라는 관련 규제 때문에 연구가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3차원 몽타주를 만드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유전자 정보로 3차원 몽타주를 만드는 기술은 초기 단계에 그치고 있다.



연구를 진행하려면 많은 사람들의 유전자 정보와 얼굴 사진을 대조해야 하는데, 개인정보보호법 규제를 받아 연구가 어려운 실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