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부천시, 메르스 1차 양성 판정자 동선 공개

중앙일보 2015.06.07 11:34
경기 부천시가 메르스 1차 양성 판정 주민의 동선을 공개했다. 정부가 확진 판정을 내리기 전에 정보를 밝힌 것이다.



대상은 이모(36)씨다. 7일 부천시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6~28일 서울 강남의 대형병원 응급실에 입원 중인 아버지(66)를 병문안 했다.



당시 이 병실엔 메르스 확진 14번 환자가 함께 입원 중이었다. 이후 "아버지 임종이 임박했으니 퇴원하라"는 병원 측의 요구를 받고 경기 부천시의 한 요양병원으로 부친을 옮겼다. 이씨의 아버지는 지난달 28일 저녁 숨졌다.



이후 이씨는 부천시의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른 뒤 지난달 30일 벽제 화장장에서 화장하고 경기 화성시의 한 공원묘지에 안장했다.



그는 장례를 치른 당일 저녁 처음 오한을 느꼈지만 다음날 경기 시흥시에 있는 직장에 출근했다. 이달 1일엔 동네 의원에서 처음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고열 등 증상이 심해지자 3일 부천시 대형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5일 보건소 가검물 채취를 거쳐 6일 새벽 메르스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씨와 함께 이씨의 부친을 병문안하고 장례식에도 참석했던 친척 박모(61)씨도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시 관계자는 "현재 이씨가 다녀온 병원 3곳과 장례식장 1곳에서 접속찬 300여 명에 대해 전수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