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장혜진 "클레오파트라 김연우" 확신…'쌍다이아'는 틴탑?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1:16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부채질 쌍다이아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부채질 쌍다이아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부채질 쌍다이아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부채질 쌍다이아




 

'복면가왕' 불난 집에 부채질은 미쓰에이 민, 로맨틱 쌍다이아 정체는?…클레오파트라 "김연우" 지목



MBC '복면가왕'의 또 한 명의 실력파 고수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달 31일 방송에서 맹활약한 날벼락이 그 주인공. 이날 방송에서는 김슬기와 미쓰에이 민, 안재모, 서인영이 반전을 선보이며 숨은 실력을 과시했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특히 마스터키 김슬기의 경우, 뮤지컬 배우로까지 점쳐지며 판정단의 관심을 집중시킨 출연자로 연륜 있는 가수일 것으로 예상과는 다른 반전을 이끌어냈다. 이날 김광석의 '그날들'을 함께 불렀으나 모기향에게 60대 39로 패배했다. 이어 미쓰에이 민 역시 부채질로 출연, 쌍다이아와 경합에서 아쉽게 패했지만 엄정화의 '포이즌'까지 완벽 소화하며 극찬을 이끌어냈다.



대반전은 '불난 집에 부채질' 미쓰에이 멤버 민이었다.



윤일상은 "로맨틱 쌍다이아는 요즘 발성을 많이 쓴다. 바이브레이션 등이 요즘 스타일이라 아이돌이나 어린 가수다. 불난 집에 부채질도 목을 많이 사용하는 분인데 굉장히 익숙하다. 데뷔한 지 오래된 분 같다. 나보다 누나같다"고 추측했다.



백지영은 "불난집은 음절 끝나고 다음 소절 들어갈 때 효린 씨 목소리도 들렸다. 효린이라는 건 아니고 탁성 쓰는 가수 중 어린 가수를 찾아야 겠다"고 했다.



김형석은 "부채질 씨는 노래 하다가 끝음을 계속 가성 처리한다. 그렇게 하는 가수는 내가 알기로는 한 분 뿐이다. 김완선 씨 같다"고 했고, 윤일상 역시 "비슷하게 느껴졌다"며 동의했다.



이윤석은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섹시가 몸에 배여 있다. 미쓰에이 중 페이일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후 연예인 판정단은 불난 집에 부채질에게 춤을 주문했다. 불난 집에 부채질은 고전적인 춤부터 각기 댄스까지 다양한 춤을 소화해 놀라움을 줬다.



불난 집에 부채질은 로맨틱 쌍다이아에 패했다. 엄정화의 '포이즌'을 부르며 가면을 벗은 부채질은 미쓰에이의 민이었다.



이어 로맨틱 쌍다이아의 정체가 화두로 떠올랐다.



산들은 "소름 돋는다. 노래 부를 때 자세가 딱 비투비 은광이다"라고 추측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의견은 달랐다. 네티즌들은 그를 아이돌 그룹 틴탑의 천지라 추측해 눈길을 모았다.



복면가왕 날벼락 정체, 조장혁 vs 클레오파트라 김연우



이날 유독 남성 출연자들의 선전이 눈길을 글었다. 도장신부를 제외하고는 모기향 쌍다이아 날벼락이 남성 출연자인 가운데 특히 날벼락의 경우, 실력파 고수다운 면모를 과시해 방송 직후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시청자들은 가수 조장혁으로 꼽으며 그가 과연 클레오파트라를 꺾을 수 있을 지 다음 주 방송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가수 장혜진이 4대 '복면가왕'인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가수 김연우로 추측했다. 지난 26일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는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활약한 가수 진주와 장혜진이 출연했다.



3대 가왕 진주를 꺾고 4대 가왕에 오른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진주는 "남자가 확실하다"고 너스레 떨었다. 장혜진도 "일단 자태 자체가 남자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혜진은 "목소리가 제가 볼 때 김연우 아닌가 싶다"며 "일부러 아닌 것처럼 하려고 노력한 듯하다"고 예측했다. 진주는 "노을의 전우성을 생각했는데 본인 노래 부를 리 없지 않나"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복면가왕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