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얼굴 크기에 ‘불만 폭발’…“안그래도 국물 먹고 잤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7 11:09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배우 고아라가 '프로듀사'에 카메오로 출연해 아이유의 라이벌이자 앙숙으로 나왔다.



고아라는 6일 KBS 금토드라마 '프로듀사'에 아이유(신디 역)의 친한 친구인 척 가식을 떠는 앙숙으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프로듀사’에 출연한 고아라는 유독 작은 얼굴로 아이유의 불만을 샀다. 아이유는 홀로 방에 들어가 화장을 고치면서 “변대표님, 정말 감 떨어졌네. 아니 투샷 나와야 하는데 저렇게 얼굴 조그만한 애를 부르면 어쩌자는 거야. 안그래도 계속 국물 먹고 잤는데”라며 투덜거렸다.



작은 얼굴로 유명한 고아라의 실제 얼굴 크기는 약 17㎝이다. 과거 SBS ‘tv연예’에서 고아라의 얼굴을 직접 자로 재 본 결과였다.



한편, 이날 ‘프로듀사’에서는 아이유의 자택에 친한 친구를 초대해 '1박2일' 동안 촬영하는 특집 방송을 촬영했다. 아이유는 "친한 친구가 누구냐"라는 질문에 "너무 많아서 하나를 꼽기 그렇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이때 앙숙인 고아라가 등장했다. 고아라와 아이유는 과거 3시간 동안 머리채를 붙잡고 싸웠다는 루머가 있는 앙숙 지간이었다.



이날 ‘프로듀사’에서 아이유는 고아라의 등장에 당황해 하며 "네가 왜 왔냐"라고 물은뒤 카메라를 의식해 친한 척을 했다.



하지만 고아라는 이날 방송 후 아이유에게 휴대폰으로 동영상 편지를 보내 진실을 전했다. 고아라는 "너랑 나랑 13살, 14살, 아무것도 모를 때 데뷔해서 다른 사람들 시선을 당연하게 생각하며 컸다"라며 "가끔 네가 얄미울 때, 집에 가면 항상 '나랑 되게 비슷하다, 그래서 싫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고아라는 "오늘 초대해줘서 고맙다. 나도 오늘 친구 집 간 거 처음이었다"라고 진솔하게 얘기했다.



이날 프로듀사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둘이 귀엽다”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둘다 예쁘다”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티격태격 재밌다”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마무리는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프로듀사 아이유 고아라’

[사진 KBS 금토드라마 '프로듀사'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