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메르스, 변종 아니다 … 환자 2~3명 추가 퇴원 준비

중앙선데이 2015.06.06 23:52 430호 1면 지면보기
평택보건소 구급차가 6일 메르스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까지 발생한 확진 환자 50명 중 33명이 평택에서 발생했다. 최정동 기자
국내에 유입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바이러스는 새로 등장한 변종이 아닌 것으로 6일 보건당국의 유전자 검사 결과 확인됐다. 중동에서 발생한 메르스와 달리 특별히 전파력이 강한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아니라는 뜻이다.

국내 첫 번째 환자의 부인인 두 번째 환자(64)는 완치돼 5일 퇴원했다. 메르스 확진 환자의 퇴원은 처음이다. 이어 환자 2~3명이 추가로 유전자 검사를 통해 퇴원 준비를 하고 있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유전자 검사 결과 국내에 유입된 메르스 바이러스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유행한 바이러스와 거의 일치하는 염기 서열을 나타냈다”며 “같은 바이러스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잠복기를 감안하면 이틀 안에 환자가 정점을 찍고 줄어들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도 같은 유전자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은 자국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환자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결과 변이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유전체 염기는 3만 개 정도인데, 이 순서를 비교해보면 돌연변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변이가 아닌데도 빠르게 전파된 이유로는 첫 전파자의 입원 시기와 병원 환경이 꼽힌다. 김우주 감염학회 이사장은 “첫 환자가 지난달 18~20일 평택성모병원에 입원할 당시 바이러스를 가장 많이 내뿜는 시기였다”며 “소독한 지 열흘 후에도 변기·에어컨 등 여러 군데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이 그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 감염관리 시스템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병원 감염이 메르스 확산의 주요 통로가 된 만큼 보건당국은 이르면 7일께 추가로 감염자가 많이 나온 병원 이름을 공개키로 했다.

한편 메르스 방역 대책을 두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사이에 알력이 심해지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6일 오후 8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분당구에 거주하는 메르스 의심환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이 시장이 공개한 환자 개인정보는 1차 메르스 양성 환자의 직장명과 거주지, 자녀가 다니는 학교 이름이다.

이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1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2차 검사가 진행 중이며, 직업은 서울의 한 종합병원에서 일하는 의료전문가다. 4일 병원에 격리 수용돼 검사를 실시했으며, 대중교통을 이용한 적이 없고 접촉자도 가족 외에는 없다. 이 시장은 “성남시는 이 환자에 대해 정부에서 통보받지 못하고 있고, 오늘 오후 환자로부터 감염 사실을 통지받은 학교 측의 연락으로 알게 됐다”고 공개 이유를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도 기자회견을 열어 “역학조사와 확진 권한을 중앙정부에서 지자체로 넘겨달라”고 요청했다. “확진 권한이 질병관리본부에만 있어 검진 및 확진에 시간이 과다하게 소요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박 두 시장은 모두 야당 소속이다.

보건복지부는 방역대책에 혼선을 빚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익명을 원한 복지부 관계자는 “성남의 환자는 2차 양성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도 아닌데 신상을 무분별하게 공개하는 것은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에 대해선 “효율적인 역학조사와 방역망 구축을 위해선 중앙정부로 컨트롤타워를 일원화하는 게 맞다”며 “지금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 메르스 확산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인데 안타깝다”고 했다.

▶관계기사 3, 4, 5, 6, 7, 18, 19, 25면


장주영 기자 jyja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