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女핸드볼 인천시청, 코리아리그 정상

중앙일보 2015.06.06 17:07
여자 핸드볼 인천시청이 정상에 올랐다.



2015 SK핸드볼코리아리그 정규리그 1위팀 인천시청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위치한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3전2승제) 2차전에서 서울시청을 연장 접전 끝에 29-27로 물리쳤다. 4일 1차전에서 24-22로 승리한 인천시청은 2연승으로 챔피언에 등극했다.



인천시청은 서울시청의 공세 밀려 후반 종료 4분여를 남기고 20-23으로 뒤져 있었다. 그러나 인천시청에는 에이스 김온아가 있었다. 김온아는 연달아 두 골을 넣어 추격을 시작했고, 종료 30여 초를 남기고 상대 파울로 얻은 7m스로를 직접 성공시키며 23-23,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에서는 류은희가 해결사 역할을 했다. 류은희는 26-24로 앞선 상황에서 연달아 2골을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9골씩을 넣은 국가대표 듀오 류은희와 김온아는 후반 막판 골을 집중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인천시청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챔프전 우승의 영광을 안았고, 서울시청은 2년 연속 인천시청을 넘지 못하고 아쉬움을 삼겼다.



이어 열린 남자부 2차전에서는 신협상무가 두산을 26-22로 물리치고 1승 1패로 승부를 3차전으로 끌고 갔다. 두 팀은 7일 같은 장소에서 치르는 3차전에서 우승을 가리게 된다. 4일 열린 1차전에서는 두산이 20-18로 이겼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