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평해전, 메르스 여파로 개봉일 변경돼… "메르스 빨리 안정되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6 13:35
연평해전 메르스 [사진 영화 `연평해전` 포스터]


 

연평해전, 메르스 여파로 개봉일 변경돼… "메르스 빨리 안정되길"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영화 '연평해전' 개봉일이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메르스'로 인해 부득이하게 변경됐다.



5일 배급사 NEW 측은 "당초 10일 개봉 예정이었던 영화 '연평해전' 24일로 변경됐다"며 "최근 사회적 상황과 그에 따른 국민 정서를 고려해 부득이하게 개봉일을 변경하게 된 점 양해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평해전' 관계자들 모두는 더 이상 메르스 피해가 없기를 바라며 빠른 시간 안에 안정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개봉일 변경 따라 8일 평택 2함대. 서해수호자 뱃지 수여식 및 해군 시사회와 같은 날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연평해전' VIP 시사회도 취소됐다.



영화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연평해전 메르스'

온라인 중앙일보

'연평해전 메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