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스 청정지역 유지 위해 강원도 복지부 협조요청 "NO"

중앙일보 2015.06.03 14:55
강원도는 지난 1일 보건복지부가 보낸 ‘메르스 환자 등 격리병상 활용’에 대한 협조 공문.




강원도가 메르스 청정 지역을 유지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의 협조 요청을 거절했다.



강원도는 지난 1일 보건복지부가 보낸 ‘메르스 환자 등 격리병상 활용’에 대한 협조 공문과 관련, 지역에 소재를 둔 환자가 아닌 경우 격리병상을 내줄 수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보낸 협조 공문에는 ‘각 지자체는 환자 거주 지역과 관계없이 병상 활용 요청 때 적극 협조’ ‘각 지자체는 인근 지역(예: 서울시-경기도) 간 협조 요청 공문 발송’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는 각 지방의료원 협조 공문 발송’ 등의 내용이 담겼다.



김중근 강원도 보건정책과장은 “메르스 환자가 언제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을 위해 격리병상을 남겨둘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아직 환자가 발생하지 않는 강원도에 메르스 환자가 이송돼오는 것만으로도 확산의 위험이 생긴다는 판단에 따라 복지부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시민들도 메르스 의심환자 등이 지역 병원으로 이송되는 것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김남균(56ㆍ강원 강릉시)씨는 “격리시설이 있다는 이유로 메르스 미발생 지역에 환자를 옮기는 것은 너무 큰 위험이 뒤따른다”며 “메르스 환자가 지역으로 이송되는 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만큼 지역 간 이송은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병실의 공기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않게 흡수해 배출하는 음압시설을 갖춘 강원 지역 병원은 단 두 곳으로 국가지정 격리병상인 강릉의료원에 25개 병상, 원주의료원에 3개 병상이 전부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