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최현석 꺾은 요리…"그냥 사랑이다" 극찬,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22:20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가 최현석 셰프를 꺾고 야자타임에 나서 눈길을 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지누션의 냉장고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현석 셰프와 정창욱 셰프는 션의 냉장고 속 재료들로 '더 사랑하는 아내를 위한 요리'라는 주제로 대결을 나섰다.



최현석은 '혜품닭(혜영 품은 닭요리)'을, 정창욱은 커리와 누룽지를 합친 '커룽지' 요리를 내놨다.



먼저 정창욱의 '커룽지'를 맛본 션은 "좋아하는 맛이 다 담겼다. 누룽지의 바삭함과 닭가슴살, 커리의 매운 맛까지"라며 극찬했다.



이어 션은 최현석의 '혜.품.닭'을 시식하고는 "어떻게 닭에서 이런 맛이 나올 수가 있냐. 이 맛은 그냥 사랑이다. 소고기 보다 더 맛있다"며 "남편이 이 요리만 할 수 있다면 아내 사랑받는 것은 걱정이 없을 것 같다"라며 칭찬했다.



결국 션은 고심 끝에 정창욱 셰프의 손을 들어줬다. 션은 선택이 정말 힘들었다고 고백하며 "아내가 좋아하는 것은 커리인데, 한 번도 맛보지 못한 새로운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최현석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내가 하고 싶은 요리를 했다. 여태 비슷한 요리가 없다. 왜 사람들이 최셰프 최셰프 하겠냐. 그게 사람들이 절 좋아하는 이유"라고 허세를 부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대결이 끝난 뒤 정창욱 셰프는 우승 공약으로 걸었던 최현석 셰프와의 야자 타임을 갖게 됐다. 최현석이 "형님은 맛이 계속 겹치지 않습니까"라고 딴지를 걸자 정창욱은 "그럼 이기든지"라고 맞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는 배우 김유정의 닮은꼴로 유명하다.



최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정창욱과 김유정의 웃는 모습을 나란히 비교한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당시 공개된 사진에서 정창욱과 김유정은 웃을 때의 반달 눈과 움푹 패인 보조개가 매우 닮아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정말 재밌다"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가 너무 웃겨"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픈데 이렇게 예능감이 있어도 돼?"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때문에 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