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드스쿨' 황석정 "대학 때 뒷모습 보고 따라와…" 뒷태 자부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20:42
`올드스쿨` 황석정




'올드스쿨' 황석정



배우 황석정이 '미생' 출연 후 '만찢녀'(만화를 찢고 나온 여자)가 됐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에는 황석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황석정은 tvN 드라마 '미생' 재무부장 역할에 대해 "만화를 보지도 않고 대본만 보고 촬영했다. 그래서 감독님의 도움을 받아서 찍었다. '나는 아직 괜찮은 배우가 되기 힘들겠구나' 하고 식은땀 흘리면서 찍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은 이성적인 면을 동시에 보여줘야 했다. 그동안 순박한 역할을 해서 어려웠다"며 "그런데 자고 일어나니 '만찢녀'가 되어 있더라. 누가 만화를 비교해 놓은 것을 보고 너무 똑같아서 나도 놀랐다"고 웃었다.





`올드스쿨` 황석정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공식 트위터]
또 황석정은 '미생' 속 뒤태가 본인이었느냐는 질문에 "이런 말 하면 다들 안 믿으시겠지만 실제로 뒤태만 보고 쫓아오는 남자들이 많았다"고 답했다.



황석정은 "내가 워낙 열정적이다 보니까 많이 먹어도 말랐다. 대학로에서 연극 포스터를 붙일 때 뒷모습을 보고 남자들이 평균 3명은 꼭 쫓아왔다. 그래서 뒷모습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가위바위보 해서 나한테 한 명이 다가왔는데 얼굴을 보고는 뒷걸음질을 친다. 호흡이 가빠지는 모습을 봤다"며 "이런 일을 자주 당하면 기분도 나쁘지 않다. 내가 이렇게 생겨서라고 자책하면 조상을 욕하는 것이다"라고 털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석정은 MBC '나 혼자 산다', tvN '식샤를 합시다2'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올드스쿨' 황석정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