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결' 헨리·예원 하차, 아쉬움 많았던 4개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20:04
`우결` 헨리·예원 하차 [사진 방송화면 캡처]




 

헨리와 예원이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하차한다.



지난 3월 투입된 이후 4개월 만에 가상 결혼 생활을 마치게 된 것이다. 보통 스타 커플들이 8개월 이상 출연하는 것에 비해 다소 기간이 짧아 아쉬움을 남긴다.



MBC 관계자는 2일 "헨리와 예원이 최근에 '우리 결혼했어요' 마지막 촬영을 갖고 가상결혼을 종료했다"며 "마지막 방송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재림과 김소은 커플의 하차와 맞물려 동반 하차를 결정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향후 아이돌 가수 및 배우 등 '뉴페이스'를 기용해 대대적인 새 단장을 할 전망이다.

현재, '우리 결혼했어요'에는 이종현-공승연 커플만 남았다.



헨리와 예원의 결혼 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지난 2월 말 MBC 예능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의 제주도 촬영 당시 이태임과 예원 사이에 욕설 사태가 일어났기 때문. 예원이 '우결'에 합류한 지 얼마되지 않아 이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사자들의 해명과 사과의 말을 전하며 일단락된 듯 싶었으나 사건 현장을 담은 욕설 동영상이 유포되며 논란은 깊어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예원의 진정성을 의심하며 '우결'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 시청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면서 5%대에 가깝던 시청률이 3%대로 하락했다.



제작진은 이미 새롭게 투입될 두 커플을 확정짓고 첫 촬영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결' 헨리·예원 하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