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잘 나가던'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 또 침묵 '어쩌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18:28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사진 중앙포토]




 

강정호 타율 '0.291→0.281' 하락, 3경기 연속 무안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고 있는 강정호(28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경기 연속 무안타 경기를 펼쳤다.



강정호는 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삼진도 2번 당했다.



지난달 30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3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91에서 0.281(114타수 32안타)로 하락했다.



이날 강정호는 2회초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4회에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최근 13경기 연속 5번 타자로 출전한 강정호였으나 최근 2경기에서 안타가 없자 부담감을 줄여주는 차원에서 타순이 뒤로 배치됐다. 강정호는 이날 전까지 7번 타순에서 타율이 4할(15타수 6안타)였다.



이후 두 타석은 삼진으로 물러나야 했다. 6회 1사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 삼진,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삼진을 당했다. 결국 강정호는 9회말 수비를 앞두고 교체됐다.



1회말 수비에서는 악송구로 실책을 범해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샌프란시스코는 1회에 2점을 얻었다.



그러나 소속팀 피츠버그는 3번 타자 앤드류 멕커친(2타점)과 4번 타자 닐 워커(2타점)의 활약으로 4대3 역전승을 거뒀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