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양쯔강 여객선 침몰, 400여명 실종…한국인 탑승자 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17:20
양쯔강 여객선 침몰




1일밤 9시(현지시간) 28분쯤 중국 창장(長江·일명 양쯔강) 중류인 후베이성 스셔우(石首)시 젠리(監利)현에서 승객과 승무원 458명을 태운 유람선 '동방지성'이 갑작스런 풍랑을 만나 침몰했다고 신화통신이 2일 보도했다. 구조된 승객 숫자는 오전 11시 현재 30여명에 머무르고 있어 인명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선장과 기관사는 모두 구조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중국 당국이 신병을 감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 관영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 신문 등은 선장과 일부 선원들이 사고 발생 직후 헤엄을 쳐서 뭍으로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선장은 뭍으로 나온 뒤인 새벽 4시께 휴대전화를 빌려 회사에 사고상황을 알렸다. 선장 등이 밖으로 빠져나오는 시간에 배는 계속 물속으로 가라앉고 있었다.



이에 따라 동방지성의 선장과 선원들이 지난해 침몰한 한국의 세월호와 비슷한 대응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높아지고 있다.



또 사고 당시 외부로 보낸 구조신호가 탐지된 게 아무 것도 없다고 중국의 관찰자망(觀察者網) 등이 보도했다. 사고가 난 시각은 승객들이 대부분 잠을 청할 시간이어서 선장이 승객과 선원에 대한 적절한 구조 의무를 다했는지도 논란 거리다.



한편 중국 당국의 조사 결과 승선자 가운데 외국인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객의 대다수는 상하이의 여행사를 통해 승선한 단체 관광객이며 중노년층이다. 주 우한 총영사관 관계자는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승선자 가운데 우리 국민은 없는 것 같다"면서도 "출발지 관할 관청인 난징(南京)해사국측에 문의한 결과 승선자 실명제가 완전하게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있어 최종 확인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고 선박은 완전히 침몰해 수면에서 보이지 않는 상태다. 사고 원인에 대해선 배가 돌풍에 휩쓸려 중심을 잃고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엔 한 시간에 150밀리 가량의 폭우가 쏟아졌고 돌풍이 불었다.



중국은 즉각 비상 구조 체제에 들어갔다. 리커창(李克强)총리가 구조 작업 지휘를 위해 마카이(馬凱) 부총리, 양징(楊晶) 국무위원 등과 함께 2일 아침 현장으로 출발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도 구조에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사고 수역에선 선박 50여척과 무장경찰 1천여명이 동원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강풍과 비, 안개 등이 겹쳐 수색작업이 여의치 않은 상태다.



또 해사, 공안, 교통, 무장경찰, 의료인력 등이 연합지휘부를 설치하고 구조작업을 펴고 있다. 사고 현장은 후베이성과 후난성의 경계에 가깝지만 관할을 따지지 않고 후난·후베이의 관련 인력이 동원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선박은 난징을 출발해 충칭(重慶)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배에는 승객 406명, 여행사 직원 5명, 선원 47 등 모두 45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사고 수역은 창장 중류의 이창(宜昌)을 지나 위에양(岳陽)에 가까운 지역이며 관광지로 유명한 둥팅후(洞庭湖)에서 가깝다. 수심은 약 15미터다. 사고 선박은 1994년 건조됐으며 배의 전체 길이는 76.5m, 폭은 11m, 정원은 534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쯔강 여객선 침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