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법, 지도부 책임 아니다…총질 말아야"

중앙일보 2015.06.02 14:54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은 2일 국회법 개정안을 놓고 유승민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의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특정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하는 것은 개인의 양심상 받아들이기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국회가 대통령령(시행령) 등 행정입법에 대해 수정·변경권을 갖도록 규정한 국회법 개정안이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뒤 새누리당은 친박근혜계와 비박근혜계로 갈려 다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 의원은 “지금 언론에 비춰지는 것을 보면 당내 파벌싸움의 도구로 활용되는 것 같아서 정말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근심스럽다”며 “이것은 우리끼리 총질하고 흔들 거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도부가 독단적으로 (개정안을 처리)한 것이 아니다”라며 “(지도부가 본회의 표결 때) 강제당론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공무원연금 개혁해야 한다는 절체절명의 압박 속에서 의원총회를 하면서 의견을 수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고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우리 정부·여당이 더욱 단결하고 더욱 겸손하게 해야 한다”며 “서민 속으로 뛰어들어가야 하는 마당인데, 갑자기 계파 대결 하면 정말 좋아할 사람은 누구겠느냐”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