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원 신성록, 손잡고 안재욱 결혼 축하 "하루 빨리 2세 보세요" 덕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12:22
김주원




김주원 신성록, 손잡고 안재욱 결혼 축하 "눈길 끈 이유가"

 

배우 신성록(32)과 발레리나 김주원(37) 커플이 안재욱의 결혼식에 손을 잡고 등장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성록과 김주원은 지난 1일 서울 반얀트리 호텔에서 열린 안재욱·최현주의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했다.



이날 신성록과 김주원은 예식장에 들어가기 앞서 포토타임을 가졌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지으면서 서로의 손을 놓지 않는 등 다정한 모습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신성록은 “정말 축하한다. 행복하시고, 하루 빨리 2세 보시길 바란다”며 축하 인사를 전달했다.



신성록은 지난해 5월 김주원과의 열애를 인정하면서 연예계 공식 연인이 됐다. 당시 신성록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신성록과 김주원은 친한 친구 사이에서 최근 연인관계로 발전, 조심스럽게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신성록 김주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성록 김주원, 원래 친구 사이였구나” “신성록 김주원, 김주원이 연상이네” “신성록 김주원, 결혼 임박했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주원은 얼굴을 비롯한 몸의 전반적인 라인이 아름다워 무대 위에서 연기할 때 가장 빛나는 발레리나로 잘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주원 신성록’[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