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환 총리대행 "국가적 보건역량 총동원 메르스 불안 우려 해소"

중앙일보 2015.06.02 10:02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확산하는데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사안인 만큼 지금부터라도 국가적인 보건역량을 총동원해 불안과 우려를 조기에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총리대행은 서울청사에서 열린 메르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자정을 지나면서 메르스 확진환자가 25명이 되었고, 사망자까지 발생하여 국민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의 국내 유입 초기 단계에서 보건당국의 대응과 관리가 미흡해 정부의 방역 대처능력에 대한 신뢰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을 불안하게 할 수 있는 괴담이나 잘못된 정보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나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체제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는 "위생수칙 등 예방 홍보에도 주력해 국민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관계부처가 총력 대응에 나섬으로써 메르스 확산을 신속히 차단하고 사태를 종식시켜 국민 불안과 염려를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다음은 최경환 총리대행의 모두 발언 전문>



어제 자정을 지나면서 메르스 확진환자가 25명이 되었고, 사망자까지 발생하여 국민들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고 있음.



특히, 첫 번째 확진자와 직접 접촉은 없었지만 동일 의료기관 내에서 감염된 환자도 발생하여 우려가 증가하고 있음



복지부 중심으로 총력 대응에 노력하고 있으나, 오늘은 관계부처와 함께 메르스 확산을 막고 조기에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한 범부처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고자 함



메르스 국내유입 초기단계에서 보건당국의 대응과 관리가 미흡하여 정부의 방역대처능력에 대한 신뢰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임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사안인 만큼, 지금부터라도 국가적 보건역량을 총동원하여 불안과 우려를 조기에 해소해야 할 것임



아울러, 국민들을 더욱 불안하게 할 수 있는 괴담이나 잘못된 정보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응조치가 필요함



정부가 먼저 나서 감염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하며, 악의적이고 잘못된 정보의 유포는 적극 차단해야 할 것임



또한, 위생수칙 등 예방 홍보에도 주력하여 국민들께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체제도 강화해야 할 것임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관계부처가 총력 대응에 나섬으로써 메르스 확산을 신속히 차단하고, 사태를 종식시켜 국민들의 불안과 염려를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람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