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렌디피티 뜻, 뜻밖의 발견…길가던 노부부 '금화 무더기로 발견', 이런일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02 08:22
세렌디피티 뜻




 

세렌디피티 뜻이 '뜻 밖의 발견, 운 좋게 발견'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최근 노부부가 산책하다가 옛 주화를 무더기로 발견했다고 알려져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티뷰론에 사는 한 부부가 늘 거닐던 뒤뜰에서 발견한 낡은 깡통에서 1천800년대에 주조된 금화가 무더기로 나왔다.



지난해 미국 방송은 이 부부가 발견한 5개의 낡은 깡통에서 1847년부터 1894년 사이 주조된 금화 1천427개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동전 전문가인 던 케이건 박사는 출토된 전체 금화의 가치를 1천만 달러(약 107억 2천600만원)로 평가했다.



그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981년 이래 몇천 달러 정도의 가치를 지닌 동전 한두 개를 가져온 적은 있어도 이렇게 무더기로 땅속에 묻힌 금화는 처음 본다"며 "이런 일을 접할 확률은 로또복권 맞기보다 더 어렵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기를 꺼린 이 커플은 최근 뒤뜰을 산책하다가 땅 위로 툭 튀어나온 낡은 캔 하나를 발견했다.



이끼를 털어내고 깡통 안을 살핀 부부는 금화로 가득 찬 것을 보고 주위를 더 파내 총 5개의 '금화 깡통'을 찾아냈다.



한편 이 부부는 발견한 금화중 일부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미국 화폐협회의 전시회에 빌려줄 예정이며, 나중에 90% 이상을 시장에 팔아, 지역 공동체의 불우 이웃을 돕는 데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