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년여 만의 한·일 국방장관회담

중앙선데이 2015.05.30 23:29 429호 1면 지면보기
한·일 국방장관회담이 4년4개월 만에 싱가포르에서 열렸다. 30일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한민구 국방장관(가운데 오른쪽)과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회담에서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파병 때 한국의 요청과 동의가 필요하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나카타니 방위상은 “어떤 상황에서도 일본 자위대가 타국 영역에서 활동할 경우 해당국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탄저균이 배송된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싱가포르=정용수 기자 [사진 국방부 제공]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