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밀한 유혹 임수정 "유연석 많이 의지했다", 절박한 상황 속 왕자님?

중앙일보 2015.05.28 21:20


은밀한 유혹 임수정 유연석




은밀한 유혹 임수정 유연석




은밀한 유혹 임수정 유연석




은밀한 유혹 임수정 유연석




 

은밀한 유혹 배우 임수정은 파트너 유연석에게 많이 의지했다고 밝혔다.



임수정은 28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은밀한 유혹' 언론시사회에서 유연석과의 호흡을 과시하며 "촬영 중 많이 의지했다"고 말했다.



임수정은 "영화 속에서 지연이 절박한 상황 속에서 왕자님처럼 처음 손을 내밀어준 사람이 성열(유연석)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위험하지만 은밀한 제안을 받고도 갈등하면서 같이 간다. 동료같이 마음을 갖지만 마냥 의지할 수 없는 관계다. 그런 관계를 연기하기 위해 신 하나하나 의논하고 모니터링하면서 캐릭터를 잡아갔다"며 "그런 점에서 유연석 씨가 많이 열려있었다. 저 또한 연석 씨에게 의지를 하면서 하나하나 만들어갔다. 작업이 즐어웠다"고 밝혔다.



'은밀한 유혹'은 범죄와 멜로를 섞은 장르다. 친구 때문에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여자 임수정(지연)에게 유연석(성열)이 인생을 바꿀 거대하고 은밀한 유혹을 제안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범죄멜로 장르다. 6월 4일 개봉.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