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적선원' 강정호, 메이저리그서 연일 맹활약

중앙일보 2015.05.28 18:29
강정호. [사진 중앙포토]




'해적선원'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에서 연일 맹활약을 하고 있다. 객관적 지표인 승리 기여도(WAR·Wins Above Replacement)에서 팀내 1위에 오르면서 주전선수로 자리잡는 모양새다.



강정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 경기에서 5번 타자·3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3-2로 앞선 7회 2사 만루에서 상대투수 카터 캡스로부터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앞선 세 타석의 부진을 한꺼번에 날리는 한 방이었다. 피츠버그는 5-2로 승리하면서 6연승을 달렸다. 쐐기타를 날려 수훈 선수로 선정된 강정호는 "주자가 득점권에 있을 때 마다 타점을 올려 팀승리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강정호는 올 시즌 111타석에 나서 타율 0.313(99타수 31안타) 2홈런 14타점을 기록 중이다. 꾸준히 선발 출전하지 못해 규정타석은 채우지 못했다. 그러나 야구를 통계학·수학적으로 분석하는 세이버매트릭스(Sabermetrics)에서는 그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야구 전문가들이 즐겨 쓰는 지표인 WAR에서 팀내 1위를 차지했다.



WAR는 메이저리그 선수가 부상 등으로 빠졌을 때 대체선수와 비교해 팀에 몇 승을 더 안기는지를 숫자로 나타내는 기록이다. 대체선수는 승리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정도의 기량을 가진 가상의 선수다. WAR가 3.0이라면 이 선수가 뛸 경우 대체선수보다 1년에 3승 정도를 더 올릴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공격과 수비·주루 등 여러 가지 기록을 일정한 공식에 대입해 산출한다. 공식은 대체선수의 기준에 따라 달라지는데 일반적으로는 통계사이트 베이스볼레퍼런스와 팬그래프닷컴의 WAR가 널리 쓰인다.



28일 현재 베이스볼레퍼런스가 계산한 강정호의 WAR는 1.5다. 2013년 내셔널리그 MVP를 차지한 팀내 최고 스타 앤드류 매커친(1.2)을 제쳤다. 100타석 이상 들어선 빅리그 야수 중에서는 44위, 내셔널리그에서는 19위에 해당한다. 메이저리그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강정호의 활약이 뛰어나다는 뜻이다. 강정호가 수비 부담이 큰 3루수나 유격수로 나서면서도 2루타 이상의 장타를 많이 때려낸 덕분이다. 팬그래프닷컴이 계산한 WAR(27일 현재)에서도 1.3을 기록해 매커친(1.1)을 앞섰다.



베이스볼레퍼런스 기준으로 WAR 7~8 정도면 MVP급이고, 5를 넘으면 올스타급, 2 이상은 주전급으로 볼 수 있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MVP에 오른 클레이턴 커쇼(LA다저스)의 WAR가 7.5였고, 피츠버그 주전 유격수인 조디 머서가 2.8을 기록했다. 강정호가 꾸준한 출전 기회를 얻으면서 지금의 흐름을 이어간다면 산술적으로 5 이상의 WAR를 기록할 수 있다.



현지 언론도 강정호에 대한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28일 5월 최우수선수(MVP) 설문조사에서 게릿 콜이 가장 높은 득표율(60%)을 기록했고 A.J.버넷과 강정호가 20%를 얻어 뒤를 이었다고 보도했다. 콜은 올해 7승2패 평균자책점 2.11을 올린 에이스 투수이고, 버넷은 5월에 4승을 올린 오른손투수다. 야수 중에서는 강정호가 최고인 셈이다. 또다른 매체 더 스포츠 엑스체인지는 '전문가들은 피츠버그가 왜 한국에서 온 내야수에게 1600만 달러를 줬는지 의문을 표시했지만 지금은 누구도 강정호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