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영수, 이범호에게 사구… 이범호도 뿔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8 14:59
배영수 이범호 [사진 중앙 포토]






배영수, 이범호에 사구 던져 갈비뼈 통증 '아찔한 순간'



배영수의 사구와 장민석의 비신사적 행위가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KIA의 시즌 4차전이 열렸다.



한화 선발 배영수는 0-1로 팀이 끌려가던 4회초 KIA 4번타자 최희섭과 5번타자 이범호에게 연속으로 몸에 맞는 볼을 던져 위기를 자초했다.



특히 이범호는 배영수의 공이 자신의 옆구리를 맞추자 빈볼로 간주, 배트를 던지며 마운드로 향하며 긴장감이 감돌았다. 하지만 한화 포수 조인성과 권영철 주심이 급히 이범호를 말려 벤치클리어링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갈비뼈 통증을 호소한 이범호는 5회말 수비에서 교체됐고 정밀검진 결과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배영수 이범호’.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