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세월호시행령-공무원연금법 연계, 기가 막힌 심정”

중앙일보 2015.05.28 11:16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이 공무원연금개정안 처리와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수정을 연계시키는 것에 대해 “기가 막히는 심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엉뚱하게 공무원연금개혁과 본질적으로 전혀 무관한 문제를 자꾸 결부시켜서 (야당이) 우리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며 “세월호 특별법시행령과 공무원연금법이 과연 무슨 관계가 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연금개혁은 정치적 손익 문제가 아니라 나라의 재정과 직결되는 범국가적인 문제”라며 “오늘 오전 중에 여야가 다시 만나서 협상하기로 했는데 정말 참 간절한 마음으로 원만한 합의가 나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청원 최고위원도 “해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야당이 공무원연금개정안에) 합의해놓고 이런 저런 부대조건을 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법안이) 한 건도 처리 못 되는 국회가 됐다. 그 주범은 국회선진화법”이라며 “온 당력을 동원해서 헌법 소원을 내거나 국회 운영법을 개정해서 이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호 최고위원 역시 “국회의 모습이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모습”이라며 “오늘 (본회의에서) 공무원연금법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우리 19대 국회는 이쯤에서 국민의 이름으로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의 이러한 태도는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국회를 마비시키겠다는 전형적인 볼모정치이자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가미래를 위한 개혁은 흥정이나 볼모의 대상이 될 수가 없으며 미래 세대와 민생을 위해서는 어떠한 조건도 붙여서는 안 된다”며 야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사진=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