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역사 모아 세계 기록유산 등재 추진

중앙일보 2015.05.28 11:15
정부가 '위안부 피해 백서'를 발간해 세계 기록유산에 등재를 추진키로 했다. 또 서울 서대문 역사공원에 독립유공자를 기리는 '명예의 전당'도 건립한다.



국무조정실 광복70주년기념 사업추진기획단은 28일 회의를 열고 광복 70년을 기념하는 50개 사업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사업추진기획단은 ▶민족정기 고양과 역사의식 확립 ▶광복 70년 성취의 역사 조명 및 국민자긍심 고취 ▶국민화합 및 축제 장으로서의 광복절 경축행사 등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우선 서울 서대문 역사공원에 '독립 명예의 전당'이 건립된다. 현재는 독립유공자 2800여 명의 위패가 봉안돼 있다. 국가보훈처는 향후 시설 확대를 통해 독립유공자 2만여명의 위패를 봉안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 주도로 위안부 피해 역사도 집대성 된다. 여가부는 위안부 피해자의 구술 증언 등이 담긴 정부 백서를 발간, 세계 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하기로 했다. 확정되진 않았지만 광복 60주년에 성사됐던 남북 축구경기를 서울과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이외에도 ▲독립운동자 1만6000여명의 활동을 심층적으로 정리하는 '독립운동가 인명사전 편찬' 5개년 계획 ▲리모델링 통한 중국 상해 임시정부 청사(9월) 및 중경 임시정부 청사(11월) 재개관 ▲KDI 홍릉 옛 부지에 한국경제발전관 건립 ▲경원선 남측구간 8.5㎞(백마고지~월정리) 복원 착공식 개최(7월 말) 등이 추진된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정종욱 광복70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다양한 기념사업을 통해 국민통합과 함께 통일 논의를 본격화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